상단여백
HOME DMZ LOCAL 경기
양주시의회, 의정부 자원회수시설 이전 건립 반대
  • 손지훈 기자
  • 승인 2019.04.11 19:53
  • 댓글 0

지난 10일 경기 양주시 양주2동 주민센터 대강당에서 열린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주민설명회에서 이희창 양주시의회 의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양주시의회)

[양주=DMZNEWS] 경기 양주시의회(의장 이희창)는 의정부시가 추진 중인 자원회수시설(생활폐기물 소각장) 이전 건립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시의원들은 지난 10일 양주2동 주민센터 대강당에서 열린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주민의 반대 의견을 이종태 의정부시 자원순환과장에게 전달했다. 

안순덕 의원은 “현재 운영 중인 소각시설을 대보수하여 운영할 수 있음에도 인접 지역에 영향을 주는 자일동에 이전하는 것은 안일한 대책”이라며 “자원회수시설은 인접 지역에 피해를 주지 않는 미군 반환 공유지에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희창 의장도 “기존시설 부지의 용도지역(자연녹지) 변경 등을 통해 소각장 부지를 확보한 뒤 대보수하라”고 요구하며 “소각방식도 학계에서 상대적으로 오염이 적다고 말하는 열용융 방식 대신 지금처럼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스토커식 처리 방식을 그대로 채택했다”고 지적했다. 

주민들 역시 “현재 운영 중인 장암동 소각시설을 중단하고, 자일동으로 이전하려는 것은 의정부 시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인접 시군에 피해를 떠넘기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목청을 높였다.

의정부시는 2001년에 준공한 장암동 소각시설의 운영기간(준공 후 20년)이 얼마 남지 않자 자일동 환경자원센터에 일일 220톤 규모의 생활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어 영향권  5km에 속하는 양주시, 포천시, 남양주시 등 인접 도시와 갈등을 빚고 있다. 

양주시의회는 오는 16일 개회하는 제30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이전 건립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전 세계 최초 DMZ 접경지역 뉴스 DMZNEWS

손지훈 기자  press8189@naver.com

<저작권자 © 인터넷신문 dm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중요 뉴스
강원 고성군, DMZ 평화 둘레길 시범 운영
[DMZ LOCAL]
강원 고성군, DMZ 평화 둘레길 시범 운영
양주시의회, 의정부 자원회수시설 이전 건립 반대
[DMZ LOCAL]
양주시의회, 의정부 자원회수시설 이전 건립 반대
의정부시, 민주당 지역위원회와 당정협의회 개최
[DMZ LOCAL]
의정부시, 민주당 지역위원회와 당정협의회 개최
여백
세계는 지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