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통일
美 국방부, "한미연합훈련 중단으로 1,400만 달러 절약"
  • 채수곤 기자
  • 승인 2018.07.10 14:09
  • 댓글 0

한미연합훈련 도중 대테러 훈련을 받는 한국 군인들 ⓒ AFP=GNN 뉴스통신

【서울=DMZNEWS/GNN뉴스통신】AFP 통신은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한다고 발표하며 훈련에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점을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는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해 약 1,400만 달러(한화 약 156억 원)를 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UFG 훈련은 8월 예정이었으나 지난 달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가진 뒤 중단 결정이 내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워게임(war game)을 중단하면 막대한 돈을 절약할 수 있다. 향후 협상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한 계속 이럴 것"이라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뒤 밝혔다.

그는 트위터에 "이번 결정으로 막대한 돈을 아낄 것"이라고 적기도 했다.

사실 1,400만 달러는 미 국방부의 7000억 달러(한화 약 780조 원) 예산 중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롭 매닝(Rob Manning) 미 국방부 대변인이 이 액수를 발표했으며, 어떻게 계산됐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군대는 정기적인 훈련 여부와 관계없이 지속적인 훈련을 진행하기 때문에 대규모 훈련 비용은 이미 군 예산에 포함돼 있다.

한국에만 약 2만 8,500명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으며 이들은 한국 군대와 함께 주기적으로 훈련을 받는다.

UFG 훈련은 약 2주간 진행되는 연 정기 훈련으로 1만 7,500명의 미군이 참여한다.

컴퓨터화된 지휘 및 통제 훈련으로 북한은 이 훈련이 침략을 위한 도발적인 훈련이라고 주장해왔다.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훈련 중단으로 큰 비난을 받았다"고 전했다.

비판가들은 그가 북한에게서 분명한 약속을 받아내지도 않은 상태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요구를 들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세계 최초 DMZ 접경지역 뉴스 DMZNEWS

채수곤 기자  yahogon@gmail.com

<저작권자 © 인터넷신문 dm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수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중요 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문 전문
[정치]
9월 평양공동선언문 전문
강원 고성 DMZ박물관 여름 성수기 매일개관 및 연장운영
[DMZ LOCAL]
강원 고성 DMZ박물관 여름 성수기 매일개관 및 연장운...
민주평통 서울지역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통일정책을 설명하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포토]
민주평통 서울지역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통일정책을 설명...
여백
세계는 지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